본문 바로가기
도시농부

무럭무럭 무 잘키우는 방법

by 알콩농부 2022. 6. 9.
반응형

무는  김치의 주재료이면서 육수나 조림 등등 다양하게 이용되고 있지요. 무 꼬다리 무청도 중요한 요리의 재료입니다.

무는 재배난이도 하에 해당합니다. 해충피해도 크지 않아서 텃밭 주말농부들에게 추천 작물입니다.
무는 여러종류가 있어요. 용도에 따라 적당한 종류를 선택해서 재배하는것이 좋습니다.
김장용 무, 동치미 작은 무, 봄에 파종하는 봄무, 순무, 알타리무, 열무 등등 다양합니다.
무는 밭에 돌이 없고 수분을 적당히 유지해야 좋은 품질의 무를 수확할 수 있습니다.
봄과 여름의 무는 꽃대가 생기기 전에 제때 수확해야 합니다. 가을무는 온도가 아주 추워지기 전에 수확해서 얼지않게 주의해야 합니다.
무에는 디아스타아제라는 전분 소화효소가 있어서 소화를 돕고, 위를 보호하는 각종 효소가 있습니다.
무 그 어느것 하나 버릴것이 없습니다. 무 껍질에는 특히 비타민 c가 다량 들어있습니다.

무는 뿌리채소이기 때문에 토양도 좋아야 하고 통기성도 있어야 합니다. 무를 심을때는 삽으로 밭을 깊게 파서 심는것이 좋습니다. 무는 땅속에 일직선으로 뿌리는 내리는 직근성 작물입니다.
단단한 토양에서는 무가 잘 자라지 못합니다.
토양에 유기물을 넉넉히 넣어서 흙이 단단하지 않도록 해주는것이 좋습니다.
밭에 돌이 많으면 생김새가 삐뚤빼뚤하고 곱지 않은 무가 나오기 쉽습니다. 또한 수분이 거의 대부분 차지하는 채소이니 만큼 수분 공급을 잘해줘야 품질이 떨어지지 않습니다.

무는 모종하지 않고 점뿌림을합니다. 한곳에 3개 정도의씨앗을 파종하는것이 좋습니다.
무는 왠만하면 파종시기와 수확시기를 맞추는것이 좋습니다. 너무 일찍 파종하거나 수확을 늦추면 꽃대가 올라오거나 바람들기가 쉽습니다.
바람 든 무는 영양면에서 큰 차이는 없지만 맛이 없습니다.
김장무는 30cm 정도, 소형 동치미무는 20cm 정도 간격을 두고 점뿌림하는것이 좋습니다.
무를 여러개 파종하는건 생육이 나쁜 것등을 골라서 솎아내기 위함입니다.
무를 파종하고 나서는 물을 잘 주어야 합니다.

안정적으로 밭 흙의 수분이 유지되어야 하는데 마르고 젖는 과정이 급격하게 차이가 나면 성장은 물론 흙에서 영양소를 제대로 흡수하지 못해 생리 장해가 일어날 수 있습니다. 무를 키우는 밭은 비닐 멀칭을 해주는것이 좋습니다.

무는 파종하고 15일 경 첫 웃거름을 줍니다. 수확하기 전까지 보름 간격으로 웃거름을 주다가 수확시기가 가까이 오면
웃거름을 주지 않습니다. 비료를 줄때는 뿌리 가까이 주지 말고 포기와 포기 사이로 약 10cm 떠어진 곳에 흙을 파서 넣고 흙으로 덮어주는것이 좋습니다. 웃거름을 한번만 주고 안줘도 되는거 아니냐고 생각 할 수 도 있는데
무가 성장하면서 그때 그때 필용한 영양소를 공급해주는것이 가장 좋기 때문에 일정 간격으로 비료를 주는것을
추천드립니다.

봄무는 가을무와는 다릅니다. 봄무는 파종하고 60일 정도 후에 수확합니다.
깊게 밭을 갈아주면 30cm 이상까지 길게 자랍니다. 무가 연하고 맛이 좋습니다.
무는 진딧물, 배추흰나비등의 해충이 있고. 병으로는 시들음병이 있습니다. 병이 발생하면 제대로된 무를 먹을수는 없습니다. 작물이 건강하면 병충해나 병에도 어느정도 견딜 수는 있기때문에 밭을 건강하게 관리하는것이
가장 좋은 방법입니다.

무를 저장할때는 냉장고에 보관하는것이 좋습니다. 무청은 소금물에 살짝 데쳐서 소분하여 냉동실에 보관하면 조리할때 상당히 편하고 좋습니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