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정보

치앙마이 U님만에서 동굴사원(왓 우몽)까지 걸어가기

by 알콩농부 2022. 9. 29.
반응형

2022년 8월 23일

 

치앙마이 첫날 아침이다.

호텔 조식 전에 조깅코스로 동굴사원을 정했다.

태국어로 왓은 사원이고, 우몽은 당연히 동굴이다.

 

구글지도로 찾아보니 숙소인 U님만 호텔에서 왓우몽까지 걸어서 40분 정도 걸린다.

걸어가 보자.

<치앙마이 아침 풍경>

8월 치앙마이는 우기지만 오늘 아침은 비가 오지 않는다. 걸어갈만 하다.

태국에서 걷거나 뛰는 사람은 외국인이라는 말이 있다. 맞는 말이다.

나는 여기서 외국인이니까 오늘도 걷는다.

<동굴사원 입구>

동굴사원 입구에 도착했다. U님만 호텔에서 걸어서 40분 정도 걸렸다.

<동굴사원 안내도>

동굴사원이 중앙에 있고 뒷쪽에도 유적지가 몇군데 있다. 나중에 알았다. 뒤로는 가는 길이 없다.

아니 찾다가 포기했다. 막혀 있는것 같다.

<동굴사원 또다른 안내도>
<아속 기념비>

유럽 오벨리스크를 연상시키는 기둥이 서있다.

<동굴사원>

동굴사원이라서 산속 혹은 땅속에 지어진 사원인줄 알았다.

직접가서 보니 인공적인 구조물에 터널을 뚫어서 그 안에 사원을 만든 것이었다.

이것도 동굴은 동굴이다.

<또다른 입구>

모든 통로가 연결되어 있다. 신발은 벗고 들어가야 한다.

습하고 더운지라 초록색 식물들이 사원 둘레를 온통 뒤덮고 있다.

아침이라 더욱 싱그럽다.

여기는 아침에 와야겠다.

<통로>
<붓다>
<앞 마당>
<사원 지붕 탑>

사원 지붕에 올라가면 탑이 하나 있다.

<Please Take Off Your Shoes>

굳이?

<몸통 없는 부처상>

태국의 미소를 느낀다.

<사원 내 호수>

안내지도에는 초록빛 호수 였는데. 이러면 저수지라고 해야겠다.

<100바트 툭툭>

동굴사원 산책을 마치고 나니 정문에서 툭툭 한대가 기다리고 있다.

돌아가는 길은 편히 가자.

U님만 호텔까지 100바트다.

땀 흘린 후엔 택시나 볼트 보다는 툭툭이 났다.

 

※ 한줄 요약 : 동굴사원(왓 우몽)은 가볼만 하다. 아침에 가면 더 좋을것 같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