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정보

치앙마이 도이수텝 걸어가기(feat 태국 뱀)

by 알콩농부 2022. 9. 29.
반응형

2022년 8월 22일

 

치앙마이 대표 관광지 도이수텝

산 중턱에 사원이 있다.

그 사원에서는 치앙마이 시내가 한눈에 내려다 보인다.

치앙마이 공항 활주로도 보인다.

 

https://goo.gl/maps/xtZ3wV6nk99CMCwTA

 

Doi Suthep · Suthep, Mueang Chiang Mai District, 치앙마이 50200 태국

★★★★★ · 산봉우리

www.google.co.kr

 

대부분의 여행객은 썽태우를 타고 가는 것 같다.

이번 여행은 혼자하는 여행이니 평소 등산 하듯이 걸어서 올라 가기로 한다.

이번이 아니면 언제 태국에서 등산을 해보겠는가!

열대기후의 산행을 느껴보자.

 

 

출발은 구글지도에서 왓파랏 하이크 라는 곳에서 시작한다.

https://goo.gl/maps/Hvf7jtPRdgB623Z88

 

Wat Pha Lat Hike (Monk's trail) · Unnamed Rd Mueang Chiang Mai District, Chiang Mai 50200 태국

★★★★★ · 하이킹코스

www.google.co.kr

 

 

<No entry>

위 사진에서 앞에 보이는 저 곳으로 들어가면 안된다.

TV 기지국 같은 곳이다.

저 곳을 바라본 자리에서 왼쪽을 보면 등산로 입구가 있다.

나름 안내지도판도 있다.

 

<시작 지점>

등산은 즐거워~

<안내 지도>

위 지도를 자세히 보면 두 갈래 길이 나오고 결국 만난다는 얘기...

1차 목적지는 왓파랏(파랏사원)

파랏 사원까지 거리는 약 2km

뷰포인트도 있고, 폭포도 있다.

 

등산 순서 : 출발지점 - 등산 - 왓파랏(1차 목적지) - 아스팔트 - 등산 - 도이수텝(최종 목적지)

 

1차 목적지 : 왓파랏

https://goo.gl/maps/YQ2o1QsYn8mBCQqn9

 

Wat Pha Lat · บ้านห้วยผาลาด 101, Sriwichai Alley, Mueang Chiang Mai District, Chiang Mai 50200 태국

★★★★★ · 불교사찰

www.google.co.kr

일단 올라가 보자.

 

<안내지도 오른쪽이 입구>

호기로운 마음으로 출발해 본다.

위 사진에서 보듯이 안내 지도 오른쪽이 등산로 입구다.

 

<산길>

위 사진 처럼 산길은 우리나라 여느 산길과 비슷하다.

 

<태국 왕 달팽이>

등산 후 처음으로 만난 태국 왕 달팽이!

이제 좀 태국이라는게 실감이 난다.

 

<장애물1>
<장애물2>

자연 그대로의 등산로!

아래 위 장애물 통과하며 걷기...

재미있네. ^^*

 

별 생각없이 걷기를 반복하던 그때..

슈우 슉~

순간적으로 내 옆을 스쳐지나가는 무언가의 물체!

반사적으로 옆을 돌아본 순간!

앗!

뱀이닷~~~~~!!

너무 놀라서 사진기를 바로 들이대진 못했지만,

잽싸게 뱀의 뒤 모습을 한 컷에 담을 수 있었다.

길이 약 2m에 육박하고 몸통은 종아리 굵기 만한 태국 자연산 뱀이었던 것이다.

<몸길이 약 2m에 달하는 태국 뱀>

다른 블로그에서 뱀이 나올 수 있다는 것은 봤지만 정말 만날 줄은 몰랐다.

이렇게 한번 뱀을 보고 나니 뒷머리가 쭈뼛 솓아 오르고,

등산하는 내내 긴장하지 않을 수 없었다.

<뱀이 살기 딱 좋을것 같은 나무 덩쿨>

머리위 나무 덩쿨에서 뱀이 떨어질지도 모르겠다...

혼자 가다가 뱀에 물리면 답도 없는데...

다행히 핸드폰은 터지는데...

이게 다행인 건지?

<태국 도마뱀>

도마뱀까지는 괜찮은데...

<평범한 등산로1>

이제 평범한 등산로가 뱀 소굴로 보이는 희한한 경험을 해본다.

<평범한 등산로2>

위 사진 역시 평범한 등산로인데 저게 다 뱀으로 보이는 건 왜일까...

ㄷㄷㄷ...

 

<왓파랏 입구>

드디어 1차 목적지인 왓파랏 입구에 도착했다.

위 사진의 다리는 뱀의 세상에서 인간 세상으로 넘어가는 다리이리라.

 

참고로, 이 쯤 해서 개 두마리를 만났다.

사원에서 키우는 개들인 것 같다.

그냥 조용히 지나가면 될 것 같다.

 

<왓파랏 가는길>

인간의 손길이 닿은 곳으로 들어간다.

 

<폭포 옆 사원>
<전망 좋은 정자>
<폭포>
<자세히 보니 인공폭포>
<시내 전망>
<유적지>
<폭포>
<사원 내 정원>
<윤회를 상징하는 바퀴 의자>
<왓파랏 진입로>

왓파랏 구경하고 나오면 대나무 가로수가 있는 아스팔트 포장길이 나온다.

1차 목적지인 왓파랏을 뒤로하고 최종 목적지인 도이수텝을 향해 올라간다.

 

<도이수텝 가는 오르막 길>

도이수텝을 가려면 일단 아스팔트 도로를 약간 걸어가야 한다.

왼쪽 오르막 방향으로 걸어가 본다.

 

<도이수텝 등산길 입구>

위 사진 오른쪽에 보이는 첫번째 두번째 갈매기 표지판 사이로 들어가면 된다.

 

<도이수텝 등산길 입구>

등산로가 보인다.

 

<도이수텝 등산로 입구>

위 사진 상으로는 왼쪽이 등산로 입구이다.

 

<사람들이 많이 다닌 흔적>

제법 등산로 형태를 갖췄다.

사람들이 많이 다녔다는 얘기다.

이날 올라 가면서 등산객 한 10팀 정도 만났다.

지나치면서 인사해주면 서로가 즐겁다~.

 

<뱀이 좋아할 만한 나무>

뱀은 더 이상 출몰하지 않았다.

하긴 뱀도 사람이 다니는 길은 피해 갈 테지.

그냥 주변을 지나칠 뿐이겠지.

 

<등산로>
<등산로 끝>

2차 목적지인 도이수텝으로 가는 등산로는 여기서 끝이 난다.

<왼쪽은 아스팔트 차로, 오른쪽은 등산로>

위 사진 오른쪽으로 가면 계속 등산로 있는데 여기서 부터는 도로로 가는게 좋을 것 같다.

나는 오른쪽 길로 가다가 왼쪽 마을길로 들어 섰는데,

거기서 동네 개를 한마리 만났다. 꽤 덩치가 있는 개였다.

그 개가 두발 들어 몹시도 나를 반기는 바람에 내 옷에 개 발자국이 선명하게 박히고 말았다.

완전 흙탕물이 튄 것 처럼 제대로 버려 버렸다.

아마도 지나는 여행자 마다 먹이를 던져 주었던게 아닌가 한다.

개가 무슨 죄가 있으랴...

<도이수텝 정문 앞 도로>

위 사진 왼쪽 오르막 길이 내가 내려온 마을길이다. 부디 개를 조심 하시길.

<도이수텝 정문 방향>

정면에 보이는 갈색 계단으로 올라가면 된다.

도이수텝으로 가는 길이다.

 

<도이수텝 정문 앞 커피숍>

도이수텝에 들어가기 전에 등산으로 지친몸에 당 충전을 해준다.

슈가는 필수다~!

 

<시내로 가는 썽태우 타는 곳>

정문에서 나오면 오른쪽에 썽태우 타는 곳이 있다.

님만해민까지는 80바트, 타페게이트까지는 100바트 이다.

돌아갈땐 썽태우를 타고 가면 좋겠다.

반응형

댓글0